인삼 · 현초 · 건칠, 차세대 항암제로서 가능성 확인

한국한의학연구원(이하 한의학연)은 한의기술응용센터 정환석 박사 연구팀이 암세포가 면역세포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활용하는 면역 관문을 인삼, 현초, 건칠 소재가 차단한다는 사실을 규명하고 관련 유효성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약재 인삼(人蔘), 현초(玄草), 건칠(乾漆)이 암세포로 인해 저하된 면역기능을 정상화한다는 사실을 규명하며 차세대 항암제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인체는 암의 원인이 되는 비정상 세포(종양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면역 체계를 활성화한다. 또한 면역 반응이 필요 이상으로 발생하지 않도록 면역 세포 활성을 억제하기도 한다. 이러한 기전을 면역 관문이라 하는데, 암세포는 면역 관문 관련 단백질을 자극해 인체의 면역 기능을 억제시키며 성장하는 특성(회피성)이 있다.

최근 의료계에서는 암의 회피성을 차단시키는 ‘면역 항암제’ 치료법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면역 항암제는 화학치료, 방사선치료에 이어 제3세대 항암제로 불리는 차세대 암 치료제로 알려져있다. 특히 면역관문 단백질의 한 종류인 PD-1 관련 치료제는 91세의 지미카터 전 미국대통령의 암을 치료해 큰 주목을 받았으며, 이를 개발한 연구자는 2018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약재 인삼 · 현초 · 건칠, 면역관문 차단 효능 확인

해당 치료는 외부 요인이 아닌 인체의 면역 체계를 활용한다는 점은 물론 정상 세포 파괴 및 내성 등 기존 치료제가 지닌 부작용을 대체 할 수 있기에 활용 가치가 매우 크다. 하지만 면역 항암제 역시 20%의 환자에게만 효과가 있으며 높은 비용과 면역 과민 반응 등의 부작용이 있어, 보다 안전하고 우수한 효능의 신소재 탐색 연구가 필요한 실정이다.

정환석 박사 연구팀은 기존 면역 항암제(면역 관문 억제제)를 대체할 수 있는 치료제 발굴을 위해 1000여 종의 한의 소재를 시험관 내 실험(In vitro)을 통해 탐색했다. 그 결과 인삼, 건칠, 현초가 면역 관문을 자극하는 분자 결합을 억제시킨다는 사실과 그 유효 성분을 확인했다.

세부적으로 연구팀은 경쟁적 효소결합면역측정법(Competitive ELISA)을 통해 인삼 내 성분인 사포닌 Rg3과 컴파운드 케이(C-K)가 면역관문 단백질(PD-1: Programmed cell death protein 1) 분자결합을 각각 최대 60%, 67% 억제함을 확인했다. 현초 내 성분 역시 면역관문 단백질(PD-1) 분자결합을 60%까지 억제한다는 것을 생화학적 분석을 통해 확인했다.

항암 치료제로 한방 병·의원 등 임상에서 많이 쓰이는 건칠 역시 면역관문 차단 효능을 보였는데, 면역관문 단백질 PD-1은 물론 CTLA-4(cytotoxic T-lymphocyte-associated protein 4)도 차단하는 효과를 나타냈다.

한의소재 유래 저분자 화합물 발굴로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 목표

연구 책임자 정환석 박사는 “본 연구는 한약을 이용한 세계 최초의 면역관문 차단제 개발 연구”라며,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차세대 면역항암제 개발에 다양한 한약이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의학연 김종열 원장은 “이번 연구는 임상에서 항암치료에 사용하는 한약재(건칠)를 포함해, 한의소재가 차세대 항암제로서의 가능성도 지닌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확인한 결과”라며, “암세포 사멸 기반의 기존 항암 연구에서 벗어나 인체 면역기능 향상을 통한 암 치료라는 한의학적 개념의 항암 치료의 과학적 근거를 제시한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의학연 기관고유사업과 한국연구재단 이공학개인기초사업의 지원을 통해 수행됐다. 각각의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분자(몰레큘스, Molecules)’ 및 ‘분자과학 국제저널 (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에 게재 됐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