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침(刀針)*이 요추 추간판 탈출증으로 인한 허리 통증을 개선한다는 사실을 국내 연구진이 대규모의 무작위배정 임상연구를 통해 입증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임상의학부 한창현 박사 연구팀과 대전대 한방병원 김영일 교수 연구팀이 공동연구를 통해 신침요법*인 도침의 요추 추간판 탈출증(일명 허리디스크) 증상 개선효능을 과학적으로 규명했다고 밝혔다.

도침

도침이 허리디스크 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밝힌 연구가 있었으나 사례보고나 임상예비연구 수준에 그쳤다. 이에연구팀은 도침의 효능을 보다 정확히 규명하고자 최초의 대규모 다기관 무작위 배정 임상연구를 수행했다. 연구팀은 도침 치료의 허리디스크 개선 효능을 일반 침 치료와 비교·분석해 규명했다.

임상연구에는 19세에서 70세에 해당하는 요추 추간판 탈출증 환자 146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는 도침 치료의 실험군(73명)과 일반 침 치료의 대조군(73명)으로 나뉘어 2주간 총 4회의 시술을 받았다. 이후 연구팀은 마지막 시술로부터 2주와 4주 후 추적관찰을 통해 증상개선 정도를 확인했다.

연구 결과, 허리디스크로 인한 통증 정도를 VAS(Visual Analog Scale)* 척도로 측정한 결과 두 집단에서 모두 통증 점수가 시술 후 개선됐다. 특히 일반 침 치료(13.94% 개선)보다 도침 치료(32.84% 개선) 시 통증 점수가 보다 크게 개선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기능장애 지수(도침 38.26%, 일반 침 21.98%), 삶의 질 지수(도침 8.36%, 일반 침 6.57%)에서도 두 집단 모두 증상이 유의하게 개선됐다. 특히 요추부 관절 가동범위의 경우 도침 치료(10.21%)의 개선 효능이 일반 침 치료(0.39%)보다 매우 우수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침 치료와 일반 침 치료의 요추 추간판 탈출증 증상 개선 정도 비교그래프

나아가 연구팀은 도침 치료의 안전성 평가를 위해 시술 이후 부작용을 조사한 결과 도침 치료가 기존 일반 침 치료만큼 안전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요추 추간판 탈출증에 대한 도침요법의 유효성 및 안전성 평가: 무작위배정, 대조군 비교, 평가자 맹검, 임상연구

도침 ‘허리디스크 치료 효과’ 과학적 입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