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치료, 한의계와 논의하겠다”발표에 한의계“환영”

대한한의사협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코로나19 치료 관련 사항을 한의계 전반과 논의할 뜻을 밝힌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표하고, 경증환자부터 완치 후 유증상자에 이르기까지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한의약을 지금이라도 국가적 차원에서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3대 제안’을 제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3일 기자 브리핑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정부가 한의약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질문에 대하여 “코로나19 대응에 한의계가 적극적인 지원 의지와 입장을 보이고 있음에 감사하며, 지금까지 한의와 양의 각 직역간 협업을 이끌어내는데 미흡했으나 앞으로 해당 부분을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한한의사협회는 다음과 같이 ▲코로나19 환자의 한의약 치료를 위한 ‘한의진료 지원체계’ 구축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한의사의 선별진료소 및 역학조사관 참여 허용 ▲한의협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1668-1075) 지원방안 마련 등 3대 사항을 정부에 제안하고 이에 대한 조속한 시행을 촉구했다.

코로나19 환자의 한의약 치료를 위한 ‘한의진료 지원체계’ 구축

  • 코로나19를 위한 명확한 치료 방법이 마련되지 못한 상황에서는 현재까지 나와있는 치료법에 기반해 치료해야 하며, 중국 정부에서는 이미 코로나19환자에게 중·서의 병행 치료를 진행하면서 많은 성과를 내고 있음.
  • 특히,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의 전화진료에서는 많은 경증 환자를 진료하고 있고, 중증으로의 이환을 감시하고 증상을 호전시키고 있음.
  • 한의과와 의과의 협력 및 병행 치료를 통해 코로나19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방안이 제시될 수 있도록 한의 진료 지원 체계 구축이 필요함.

코로나19 대처 위한 한의계 선별진료소 및 역학조사관 참여 허용

  • 한의사는 의료인으로서 법적으로 감염병의 진단 및 감염병확산에 대처할 책임이 있음.
  • 의료인의 책임과 사명을 가지고 선별진료소 및 역학조사관으로 참여하여 환자분들 및 전 국민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동참할 모든 준비가 되어있음.

한의협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1668-1075) 지원방안 마련

  • 수 많은 한의사들이 코로나19 환자의 한의약 치료를 위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전화상담 진료를 하고 있고, 한약을 후원하고 있음.
  • 더 많은 코로나19 환자들에게 한의약 진료 상담 및 좋은 한약 처방이 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지원방안 마련이 절실함.

이와 관련하여 대한한의사협회는 “현재 한의계는 자원봉사 한의사들과 한의대생들로 구성된 전화상담센터를 운영 중에 있으며, 코로나19 확진자들에게 무상으로 한약을 처방해 택배로 전달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이처럼 한의계는 이미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한의약 진료를 실행에 옮기고 있으며, 환자들과 보호자들의 높은 신뢰와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대한한의사협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중 16.6%(4월 12일 기준, 대한민국 전체 확진자 1만537명 중 1748명에게 한약처방)가 한의계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를 통해 한의약 진료를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대한한의사협회는 “중국의 효과적인 한약 병용투여 결과와 WHO를 비롯한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한의사 비대면 진료’ 성공사례를 이제는 국가적인 차원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는 양방 눈치보기에서 벗어나 코로나19 사태의 조기 종식을 위해 한의계가 제안한 3대 제안의 빠른 시행이 절실하다”며 국민을 위한 정부의 신속한 결정을 촉구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